[DCS] TF-51D Mustang Free Flight

 

 

DCS 입문 초기 때만 해도 익스트림한(!) 비행 특성으로 인해 프롭기를 몰고 다닌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했었는데,

(프롭기와 회전익이 멘탈에 스크래치를...ㅜㅜ) 기본 기체로 제공되는 TF-51D의 특성에 익숙해지고 나니

제트기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또 다른 매력에 사로잡혀 요즘은 경치 구경할 때 회전익 대신 TF-51D를 끌고 나가는 빈도가 높아졌습니다.

 

 

단발 프롭기의 특징 중 하나를 꼽으라 하면 역시 제트기보다 가볍다는 점을 들 수 있는데,

이러한 특성 덕에 제트기로는 내릴 수 없는 일반 풀밭에 내려 경치 구경을 한 후 다시 뜨곤 합니다.

 

 

 

 

 

다만, 회전익을 운용할 때는 지면의 조그마한 요철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되지만,

고정익은 요철에 신경 쓰지 않으면 활주 중 비행기가 뒤집힐 수 있기 때문에

착륙하기 전에 주변을 돌면서 최적의 장소를 찾아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페르시안 걸프 맵은 황무지인데다 요철이 많아서 조금 위험한데, 코카서스는 비교적 평탄해서 내리기 좋더랍니다)

 

 

사실, 이런 상황에서는 회전익을 운용하는 게 더 안전하고 효율적이기는 하지만, 고정익은 고정익만의 느낌이 있다 보니

오늘도 TF-51D를 끌고 트빌리시 (Tbilisi) 인근에 있는 호숫가로 삼겹살 구우러 왔습니다~.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8 9 ··· 5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