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카메라에 담아본 기차들

5월이 다 되어가는데, 날씨는 한겨울 같다가도 또 한여름 분위기가 나는 등, 도통 종잡을 수 없는 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요즘 시기가 시기인 만큼 비행기 출사도 애매하고, 꿩대신 닭이라고 오랜만에 기차를 찍어보았습니다.

 

날은 비가 오려는지 구름이 잔뜩 끼어 어둑어둑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출사하기에 썩 좋은 날씨는 아니었지만,

밖에 나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괜시리 간만에 기차 구경도 하고싶어, 겸사겸사 동네 광주선 선로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마침 광주 발/착, 상/하행선 각각 한대씩 KTX 산천이 지나간다길래, 카메라를 들고 열차를 기다리구요.

 

 

 

 

 

광주역으로 들어가는 용산 (14:07)발 광주(17:03)행 KTX 산천 제 609 열차입니다.

15호기가 투입되었구요.

 

한때 광주지역에서 산천어를 보기 힘들었는데, 요즘은 목포행은 주로 일반 KTX를, 광주행은 주로 KTX 산천을 투입하더랍니다.

요새 통 기차를 안타다보니 역 분위기는 잘 모르지만, 광주역 열차 탑승객이 많이 줄어서 그런가 싶기도 합니다.

 

 

 

 

 

광주행 산천어(!)가 지나가고, 광주송정역으로 방면으로 향하는 디젤기관차 7350호가 장폐단으로 슬금슬금 굴러옵니다.

 

확실히, 한량만 찍혀서 그런지 패닝이 잘 된 느낌입니다~.

(...기차는 워낙 길다보니 패닝을 해도, 이게 패''샷인지 패''샷인지 애매하더라구요ㅜㅜ)

 

 

 

 

 

디젤기관차 뒤를 이어, 이번에는 광주(17:20)발 용산(20:25)행 KTX 산천 제 624열차가 지나갑니다.

금, 토, 일만 운행하는 주말열차로, 21호기가 투입되었구요.

 

전체샷을 찍자니, 셔터 속도가 안나와서 기차만 뿌옇게 나올 것 같고... 줌을 좀 더 당겨 열차 선두부쪽만 찍어보았습니다~.

...덕분에 동력차만 선명합니다..ㅜㅜ;;

 

 

 

 

 

마지막으로, 624열차의 후미부입니다~.

지붕쪽을 보면 잘 찍힌 것 같은데, 차량과 차량 사이 부분 그리고 열차 끝부분을 보면 뿌옇게 보여, 이게 잘 찍힌건지 도통 감이 안오더랍니다.

 

다음 열차는 20분 후에 광주역으로 들어가는 새마을호인데, KTX와 달리 동차가 아닌 기관차 견인형이고,

찍어봐야 뒷모습 밖에 못보는고로, 이녀석을 보내고 저도 엄청 짧은 출사(!)를 마칩니다.

(...한 30분 정도 찍었을겁니다=_=;; )

 

로지스가 막히지 않았다면, 특이한 녀석들이 올 때, 한번씩 나가보겠지만, 요즘은 정기편 외에는 뭐가 오는지도 모르겠습니다..ㅜㅜ

(...가입하면 조회할 수 있지만, 예전처럼 자주 출사가는 것도 아니구요..ㅜㅜ)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14
prev 1 ... 524 525 526 527 528 529 530 531 532 ... 175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