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선 여기저기서 기차를 카메라에 담아보았습니다

8월의 마지막 주이자 마지막날.

요 며칠간 내린 비로, 날이 제법 선선해져 한여름에 비해 돌아다니기 딱 좋은 날씨가 연일 지속되고 있습니다.

기온이 많이 내려갔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햇살은 한여름 처럼 따갑긴 하지만요.

 

하늘도 푸르고 햇살도 좋아 오랜만에 카메라를 들고 밖에 나가보았습니다~.

 

공항에 가서 비행기를 찍자니 최근 전투기 추락사고로 인해 공항 분위기가 어수선하기도 하고,

어디로갈까~ 하다가 오랜만에 기차를 찍어보자+_+ 라며 극락강역으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시간표를 보니, 마침 무궁화호, 새마을호, KTX가 줄줄이 지나갈 시간이더라구요.

 

애마(!)를 끌고 애용하는(!) 극락강역 인근 포인트로 이동합니다.

 

 

 

 

 

순환도로 신가 나들목 언덕 포인트에 와본것도 참 오랜만입니다.

이 포인트는 낮이 되면 역광으로 바뀌는지라, 주로 오전이나 저녁 시간대에 와야 사진찍기 편합니다~.

 

포인트에 도착해서 뒹굴거리고 있으니, 저 멀리서 광주역으로 들어가는 새마을호 한대가 굴러옵니다.

용산역을 10시 45분에 출발하여 목적지인 광주역에는 14시 46분에 도착하는 새마을호 제 1111열차구요.

 

PP동차가 사라져버린 이후, 지금 새마을호들은 전부 8200호대 전기기관차나 특대 디젤기관차가 끌고다닌다고 합니다.

 

1111열차는 전기기관차가 견인하고 있었는데, 기관차 도색 상태가 영.... 거시기 합니다=_=;;;

측면 로고는 완전히 지워져버렸고, 앞면 로고는 색이 바랜데다, 차량 번호패찰(?) 역시 숫자 몇개가 떨어져 나가 영 후줄근한 모습이었습니다.

확대해서 보니 8208호 전기기관차더라구요.

 

 

 

 

 

새마을호를 보내고 다음은 무궁화호입니다.

원래대로라면, 극락강역에서 KTX와 교행을 위해 대피선으로 빠져 대기해야하지만,

오늘 아침 대구역에서 KTX와 무궁화호간 추돌 사고로 인해 KTX들이 죄다 30분 이상씩 지연되는 바람에, 아쉽게도 교행 모습은 담지 못했습니다.

 

사진 속 무궁화호는, 광주역을 14시 55분 출발하여, 목적지인 용산역에 19시 31분 도착하는, 무궁화호 제 1426 열차입니다.

하늘도 파랗겠다~ 광각으로 열차 한 편성을 다 잡아보았습니다~.

 

 

 

 

 

가져간 렌즈가 28-70mm 뿐이었던지라, 기관차 번호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ㅜㅜ

 

극락강역 대피선에서 전차선 유지/보수작업이 한창이었던지라, 역 구내를 느릿느릿 빠져나가구요~.

 

 

 

 

 

마지막으로, 예정대로라면 위 무궁화호와 교행해야 했을 KTX 산천 제 607열차입니다.

용산역을 12시 20분 출발하여 광주역에 15시 12분 도착할 예정이지만, 앞서 이야기 한 대로 대구역 열차 추돌사고로 인해 예정보다 약 30분 늦게 도착하였습니다.

 

이 열차 이후로, KTX 주말열차인 623 열차가 있긴 하지만, 623열차 역시 30분 가량 지연된 상태고, 다음 열차까지 약 45분 가량을 기다려야 해서,

이녀석 까지만 잡고 짧은 출사를 마무리 하였습니다.

 

한때는 우르르 몰려다니는 시간대가 있었는데, 지금은 시간들이 다들 분산되버린 탓에, 하나를 보내면 한참을 기다려야 하는지라, 장시간 출사가 힘들어졌습니다...

비단 광주선 뿐만 아니라, 북송정 삼각선쪽 호남선도 그렇구요.

 

 

이래저래, 짧지만 모처럼 출사나와 무궁화호, 새마을호, KTX를 한번에 잡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고보면, 요새는 광주선에서 KTX1 보기가 힘드네요=_=;;;;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4
prev 1 ... 468 469 470 471 472 473 474 475 476 ... 175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