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송정리역 맞이방




집까지 가는데 환승 지점으로 애용(?)하고 있는 송정리역.
지하철에서 나와 송정리역 대합실로 올라갔는데, 평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눈앞에 펼쳐졌습니다.

평상시 같으면, 다음 열차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의자에 앉아있었겠지만, 이날은 아무도 없이 저 혼자만 맞이방에 서있었지요.

유리벽 건너의 표 사는곳에도 역무원분들과 가게 상인분들 외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직 저녁 9시도 채 못된 시간인데 이렇게 한산한 송정리역을 보는건 처음이었습니다.

주말의 오후시간과는 무척이나 비교되는 풍경이네요.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2
prev 1 ··· 1457 1458 1459 1460 1461 1462 1463 1464 1465 ··· 179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