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DG B777, kawa 옷을 입다

 

록히드마틴의 Prepar3D를 접한 이후, 그간 제작한 시너리들을 P3D에 맞게 수정해주는 등 몇몇 작업을 진행해 보았고,

이번에는 FSX 및 P3D용 PMDG B777에 KAWA 도색 적용 작업을 해보았습니다.

 

FS2004 시절에는 쓸만한 B777 기체가 없어 아쉬웠지만,

FSX 및 P3D에는 PMDG가 제작한 멋진 B777 기체가 존재하는지라, P3D로 넘어오면 가장 먼저 날려보고 싶었던 기체가 B777이었습니다+_+

 

 

 

 

 

이번에 작업한 PMDG B777-200LR과 B777-300ER입니다.

 

PMDG B777은 기본형 B772, B773 대신 B77L과 B77W만 제공되는데,

다행히 KAWA가 보유 중인 B777 시리즈들은 PMDG에서 제공하는 모델과 같은 종류인지라, 부담 없이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PMDG B777 역시 PMDG B737NGX와 마찬가지로, 패널에 해당 항공기 등록번호를 넣을 수 있게 별도의 페인트 레이어가 존재하는데,

B737NGX처럼 항공기 등록번호와 애칭을 넣어주었습니다.

 

다만, B737NGX는 금속 패찰이었던 반면 B777은 일반 아크릴(?) 패찰인지라 고급스러운 느낌은 덜한 편입니다.

 

 

 

 

 

그럼, 이번에 도색한 B777을 둘러보겠습니다.

구경할 대상(!)은 B777-300ER이구요.

...이 모습을 보고 있으니 어째서인지 GTA가 생각납니다=_=;;;

 

P3D v3의 새로운 기능인 아바타 기능을 이용해 비행기를 둘러보았는데,

아바타 기능은 기존의 액티브 카메라 애드온을 대체할만한 기능으로, 1인칭 게임처럼 아바타를 움직여 항공기는 물론 공항 이곳저곳을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다만, 모든 항공기가 다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PMDG의 경우 동체 아래로는 들어갈 수 없었고,

동체에 어느 정도 가까이 붙으면 더 이상 접근할 수 없었습니다.

 

편법이긴 하지만, 아바타 자체가 별도의 항공기 기체(!?)로 인식되는 만큼,

Slew 모드를 이용해 공중부양 시키고 VC(!?) 모드로 전환한 후 시선을 돌리면 어지간한 스크린샷은 다 찍겠더라구요.

...다만 공중에서도 이 방법이 먹힐지는 모르겠지만요.

 

 

 

 

 

동체 좌측면입니다.

 

요즘 애드온 항공기들의 대세(?)에 맞춰 4096x4096 해상도의 텍스쳐를 적용한지라, 동체를 어느 정도 확대해도 픽셀이 튀지 않습니다.

다만, 제한된 픽셀 사이즈에 길쭉한 항공기 텍스쳐를 다 집어넣다 보니, 같은 사이즈의 텍스쳐여도 B737NGX에 비해 해상도는 좀 떨어지는 편이구요.

 

 

 

 

 

KAWA B777-300ER의 애칭과 GE90 엔진 일부를 한 프레임에 담아보았습니다.

 

 

 

 

 

꼬리 쪽도 살펴보구요.

 

항공기 인테리어는 물론 익스테리어 디테일까지 신경 쓰는 PMDG답게, 다양한 안테나며 APU 덕트 등이 구현되어있습니다.

 

 

 

 

 

PMDG B777도 PMDG B737 NGX처럼 모든 출입문을 컨트롤할 수 있고, 지상조업장비를 호출할 수 있습니다.

지상조업장비의 경우 단순한 비주얼에 그치지 않고 해당 장비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구요.

 

 

 

 

 

FSX 때까지만 해도 동체 광빨(!)이 이 정도까지는 아니었던 것 같았는데,

P3D는 완전 번들번들 한게 과연 이 정도 광택을 내려면 얼마만큼의 왁스를 발라야 할지 궁금해지더라구요.

 

마치 FS2002 시절, 동체 텍스쳐에 알파 채널을 진하게 넣어놓았을 때의 모습을 보는듯한 기분이 듭니다.

 

 

 

 

 

조종실 모습입니다.

이미 Posky B777의 화려한 VC를 경험한 탓인지, PMDG B777의 VC가 그리 디테일하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Posky B777과 다른 점이 있다면, 각종 버튼의 작동 여부와 정교한 계기 화면 정도이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이 기능들의 유무가 상용과 공개용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긴 하지만요.

 

이외에, Lower EICAS의 경우, 마우스 포인터를 이용해 해당 화면의 마우스 커서를 움직일 수 있다는게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마지막으로, PMDG B777도 B737NGX와 마찬가지로 노즈와 꼬리쪽 리페인트가 까다롭게 되어있는데,

이번 페인트칠 역시 노즈쪽 곡선 작업을 진행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했습니다.

 

PMDG B737NGX는 동체 위치별 곡률을 표시해놓은 레이어가 따로 있었는데, B777-200LR은 그런게 없더라구요.

어쩔 수 없이 일일이 수정해가며 작업했는데, B777-200LR 작업을 끝내고 B777-300ER로 넘어갔더니, B777-300ER에 와이어 프레임 레이어가 들어있더랍니다...ㅜㅜ;;;

...그나마 노즈는 쉬운 편이고 진짜 문제는 꼬리쪽인데, 특히 아시아나처럼 꼬리날개가 화려한 도색은... 지옥을 보겠더라구요=_=;;

 

어쨌거나, 모처럼 만에 새로운 항공기 모델에 KAWA 도색을 입혀보았습니다.

막상 도색을 입히기는 했는데... 문제는 PMDG B737NGX보다 더 안 나오는 프레임 때문에 섣불리 띄워보지는 못하겠더라구요.

2D 패널이라도 있으면 어떻게든 날려보겠지만 그것도 없다 보니, 일단 VC 상에서 프레임을 확보하는 방법 먼저 알아봐야겠습니다.

 

 

PMDG B777-200LR, B777-300ER KAWA 도색은, KAWA 홈페이지의 Fleet Page에서 다운로드하실 수 있습니다.

(PMDG B737NGX도 FSX용 텍스쳐가 P3D에 그대로 적용되었으니, PMDG B777도 P3D용 텍스쳐가 FSX에 그대로 적용될듯 싶습니다.)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6
prev 1 ... 180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 177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