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토요일. 극락강역의 KTX 交行 (교행)

장마로 계속되어오던 궂은 날씨속에 간만에 해가 구름사이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비가온 후라서일까요?
하늘도 맑고,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충동(?)을 느껴 주섬주섬 카메라 챙겨서 극락강역 앞 육교차로로 갔습니다.

사실 같은 구도로 찍어볼까 했는데, 시간표를 보니,
극락강역에서 광주행 KTX 511열차 / 용산행 새마을1116열차
그리고
역시 극락강역에서 용산행 KTX 552열차 / 광주행 무궁화 1425열차가 교행하더군요.
특히나 552열차는 토,일요일만 운행하기도 하고, 30분 남짓 간격으로 2회의 교행을 볼 수 있어
그냥 육교차로 위에 자리를 펴고 눌러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적지에 도착하니 마침 KTX 511열차가 교행을 마치고 광주역으로 달리고 있습니다. (오후 6시 4분)
자. 열차 차량번호를 잘 봐두세요. 07호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뒤 극락강역 대피선에는 용산으로 가는 새마을호 1116열차가 KTX가 완전히 빠져나가기를 기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 6시 24분.
용산으로 가는 KTX 552열차 (35호기)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교행을 하지 않는다면,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야 하겠지만, KTX는
잠시 후, 극락강역에 정차할 무궁화호 제 1425열차를 기다리기 위해 속도를 줄이고 광주선 본선상에 정차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시 26분.
복잡한 전차선 사이로 뭔가 움직이는 것이 보입니다.
아마 광주행 1425 무궁화겠지요?

KTX가 대피선으로 가서 기다려도 될 법 한데, 궂이 본선상에 정차한 이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궁화 1425열차는 극락강역에 정차, 승하차 할 수 있는 열차이기 때문입니다~.
나름 꽤 많은 승객들이 내리네요.

극락강역 역사 건널목 위에 객차가 서있어서 승객들이 건너지 못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일까요?
기관차는 이미 정지 표지를 한참 넘어 정차하였습니다.
(사실 저 선로의 정지 표지는 4량 정지 표지밖에 없기도 하지요...)

평일에 저 무궁화를 타면 광주선 본선에 정차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궁화호에서 승객들이 하차하는사이 KTX는 목적지인 용산으로 달려가고,
무궁화호도 이제 마지막 정차역이자 종착역인 광주역을 향해 가속합니다.
배기구로 나오는 매연이 끝내주네요=_=....

그러고보니 1425열차와 1428(23시 25분발 광주->용산 무궁화)열차는
디젤기관차가 운행하더군요... 가끔 23시 10분 용산에서 광주로 향하는 1427열차도
디젤기관차가 끌고오더랍니다.

저 기관차 번호는 74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2회의 교행이 끝나고,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극락강역.
역무원으로 보이는듯한 한분이 선로위에서 뭔가를 체크하고 계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시간 보내고 있던 찰나 18시 40분, 광주를 출발해 용산으로 가는 KTX 518열차가
슝~ 지나갑니다. (오후 6시 48분)
자... 저 열차는 07호기...
KTX 511편명을 달고 용산에서 광주로 왔던 녀석이지요.
(18시 9분 광주 도착/18시 40분 광주출발)

열차 로테이트 타임이 국내선 항공기와 똑같네요...
의자를 돌리지 않아도 되고 (...정확히 말하면 특실만 돌리면 되고).. 간단하게 차내정리만 한 후
바로 탑승해서 올려보내나보네요.

여하튼... 그렇게 해서 19시 40분, 대전발 광주행 무궁화호 1471열차가 오기 전까지
본 광주선 선로를 지나는 정규스케줄 열차는 다 지나간거로군요.

저도 자리를 정리하고 슬슬 다음장소로 이동합니다~.
신고
트랙백쓰기 댓글쓰기
prev 1 ··· 1749 1750 1751 1752 1753 1754 1755 ··· 179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