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차 퍼레이드 - 가장 귀여운 녀석은 누구?


어제 출사는 날씨로 인해 아쉬움이 많았던지라, 오늘 다시한번 찍어보겠노라 다짐(!)하고, 집 밖으로 나갈려고 하는데
몇시간 전까지만 해도 햇빛비치던 하늘은 온통 먹구름으로 뒤덮혀있고 빗방울까지 떨어지더랍니다.

갈까말까 고민하다, 그냥 근성이다(!)라며 카메라들고 나와버렸습니다(!)

...목적지에 도착하니 약오르게 햇살이 뜨겁게 내리쬐고 있더라구요=_=;
뭐...그것도 잠시. 이곳도 곧 먹구름으로 뒤덥혔지만요.

이번에는, 그동안 계속 찾았던 패닝포인트가 아닌, 북송정 삼각선 육교 포인트로 왔습니다.

기차보다 높은위치에서 사선방향으로 찍는데다가, 안전상의 이유로 높이가 2m남짓한 철조망까지 쳐져있어,
이 포인트에서 패닝은 거의 불가능. 때문에 셔터속도가 확보되지 않으면, 차라리 패닝포인트로 가는게 나은, 흐린날에는 조금 애매한 포인트입니다.

다행히, 조리개와 ISO를 적절히 조합(?)하여 1/200 정도의 셔터속도를 확보할 수 있었구요.
코앞에 광주송정역이 있는고로 열차 속도는 느린편이라 유일한 무정차 통과열차인 『해랑』만 아니라면 1/150으로도 충분할듯 싶었습니다.

이번 출사(?)의 테마는, 비슷한 시간대에 지나가는 동차 3종 세트 중, 어떤 녀석이 가장 귀엽나(!)...입니다=_=;;
이동네에 지나가는 동차라고 하면, RDC랑 KTX 1기도 있지만, RDC는 호남 본선상에는 안다니고, KTX는 시간대 문제로
누리로, 산천, PP동차 이렇게 세 종류만 촬영해보았습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광주에 내려온 누리로입니다.
중련편성이구요~.
어제 4, 8호기가 왔다면, 오늘은 2, 6호기가 내려왔습니다.

전동차와 일반 열차를 합쳐놓은 것 같은 모습이 이채롭습니다~.





새마을호도 울고갈 정도의 정차역 수를 자랑하는 호남선 임시편 누리로~.
오늘 용산까지 올라가고 나면, 금요일까지 쉬었다가, 다시 7월 31일 토요일에 내려오겠지요~.
기회가 되면 그때 다시 잡아보고 싶습니다~.





누리로가 지나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목포행 KTX2 산천이 내려옵니다.
운행하기 전부터 둥글둥글한 차체로, 기존 KTX1에 비해 디자인적으로 개선되었다는 호평을 받은 녀석이지요~.

게다가 저녀석의 매력포인트는 입에 담배 사탕물고있는 모습(!)입니다+_+.
(연결기 덮개 앞쪽에 삐져나온 막대기(?)는 중련시 가이드할 목적으로 달아놓은거라고 하네요=_=;; )





둥글둥글 하면서도 늘씬하게 잘빠진 차체~.
타보고싶지만, 좀처럼 탈 기회를 만들수가 없네요..ㅜ.ㅜ

오늘 내려온 녀석은 6호기입니다~.





현역에서 활동하는 동차 중에서 단연 큰형님이라 불리우는 새마을호 PP동차.
슬슬 퇴역시기도 다가오고, 기관차 견인 새마을호가 그 자리를 대신해가는 추세라 이녀석을 보는것도 꽤나 힘들어졌습니다.

우리나라 최고등급 열차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고속열차의 등장으로 포지션 자체도 애매해져버리고,
곧있으면 퇴역한다는 이유로 세차도 제대로 안시켜주는 지, 꼬질꼬질한 모습이 안쓰럽기만 합니다..ㅜ.ㅜ;;

...(출사나와서 보기는 힘들어도 새마을호 타면 꼭 PP동차... 그것도 동력차만 걸리더라구요=_=; )


* * *

오후 4시 30분 부터 5시까지 30분간 찍은 동차 3종 세트입니다~.

여러분들은 위 세 녀석(!)중에서 어떤 녀석(!)이 가장 귀엽게 느껴지시나요 >_< ?


p.s
...사진 다 찍고 동네로 오니 비쏟아지고 있네요=_=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20
prev 1 ··· 1051 1052 1053 1054 1055 1056 1057 1058 1059 ··· 179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