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321 90

오랜만에 본 아시아나의 샤크렛 장착형 A321 그리고 극락강역의 통근열차

추운 겨울이 가고 따뜻한 봄이 왔지만,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걸쳐 창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전혀 봄 분위기가 나지 않는 요즘입니다. 며칠 전에 내린 봄비에 기온이 내려가 아직 쌀쌀한 기운이 완전히 가시지는 않았지만, 햇볕이 제법 따끈따끈한 게, 코로나가 기승을 부린다 해도 봄은 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햇볕은 따스하지만, 아직 찬바람이 불어오는 어느 주말, 광주공항에 모처럼 아시아나의 샤크렛 장착형 A321-200이 입항한다는 소식을 듣고 오랜만에 카메라를 챙겨 대한만세 님과 광주공항에 다녀왔습니다. ● 아시아나 (Asiana) + 기종 : Airbus A321-200 + 등록번호 : HL8059 + 스케줄 : 제주(13:10) → 광주(14:05) + 편명 : AAR8144 #.1..

무안공항에 등장한 A321-200 NEO 그리고 호남선과 경전선을 달리는 열차들

다사다난했던 2019년 기해년이 가고 2020년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를 맞이해 계획하신 것들 모두를 이루시는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각설하고, 새해를 맞이해 광주나 무안공항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기체가 무안공항에 입항한다는 소식을 듣고 모처럼 대한만세 님과 무안공항으로 출사를 다녀왔습니다. 무안공항에 입항하는 새로운 기체는 베트남 항공의 'Airbus A321-200 NEO'이며 원래는 지난 12월 28일부터 입항할 계획이었으나 항공기 로테이션 문제로 28일이 아닌 이날 (1월 1일) 처음으로 무안공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NEO : New Engine Option, 기존 모델은 CEO : Current Engine Option) ● 베트남항공 (Vietna..

새로운 저가항공사 '플라이강원' 무안공항 입항!

양양 국제공항을 거점 삼아 올해 (2019년) 10월 정식 운항을 목표로 하는 신규 저가항공사 (LCC / Low-Cost Carrier)인 '플라이강원 (FLY GANGWON)'이 지난 9월 16일에 1호기인 B737-800WL을 도입했고 10월 5일부터 시험비행을 시작했습니다. 시험비행은 양양을 기점으로 김포, 무안, 제주공항을 오가며 진행하는데, 제주공항의 경우 공항 혼잡도가 높아 주로 새벽에 입출항하고 일중에는 김포와 무안공항에 입출항하더랍니다. 이번 시험비행은 항공운항증명(AOC) 취득을 위한 막바지 단계로 항공기 안전과 운항 능력을 검증하기 위해 야간을 포함한 총 57시간의 비행시간을 채워야 하며 시험비행 일정은 10월 13일부로 끝날 듯 합니다. 각설하고, 그간 무안공항에 매일 한두 차례씩 ..

모처럼 광주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아시아나의 샤크렛 장착형 A321-200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셨는지요. 이번 추석 연휴에도 공항이며 버스터미널, 기차역 등에 다양한 임시편들이 등장해 귀성객이나 여행객들의 발이 되어주었습니다. 물론, 광주공항과 무안공항도 예외는 아니었고 특히, 광주공항에는 오랜만에 B767-300과 샤크렛 장착형 A321-200이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는데, 안타깝게도 이 녀석들을 비롯해 광주/무안공항 임시 항공편들의 입출항 시각이 새벽이나 밤에 몰려있어 이번에는 임시편들의 모습을 구경하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연휴 이후에 B767-300과 샤크렛 장착형 A321-200이 한 차례 더 광주공항에 입항하는데, B767-300은 제주발 광주행 마지막 편인 OZ8148편으로 투입되는지라 구경하기 힘들지만, 샤크렛 장착형 A321-200은 OZ8144, OZ8146편에..

2018년 추석 연휴 첫날, 오랜만에 비행기 구경하러 무안공항에 다녀왔습니다

3박 4일 추석 연휴의 첫날이 지났습니다.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고 계시는지요. 이번 추석에도 연휴를 맞이하여 해외여행을 계획하신 분들이 많은지 전국의 국제공항에 다양한 국적의 전세기들이 투입되었고 전남지방의 국제공항인 무안공항에도 평소보다 더 많은 국내외 항공사 기체가 투입되어 모처럼 분주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질적인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 토요일 (22일) 아침, 무안공항에 모처럼 여러 외항사 기체가 연달아 입출항한다고 하길래 대한만세 님과 지난 6월 이후 뜸했던 공항 출사를 나가보았습니다. 전날 비가 내려 기온이 낮아진 탓인지 안개가 짙게 끼어 무안공항 시정이 1400m까지 떨어지고 광주공항은 오전까지 저시정 경보가 발령되어 오전 일부 항공편이 지연되기도 했는데, 다행히 무안공항은 스케줄 ..

광주공항의 블랙이글과 무안공항의 수호이 수퍼젯

장마를 며칠 앞두고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주말. 평소 5월 무렵, 광주 제1전투비행단에서 열리는 공참배 스페이스 챌린지 광주/전남지역 예선 일정이 비질런트 에이스며 맥스썬더 훈련으로 인해 초여름에 잡혀 행사 열기 못지않게 뜨겁게 달궈진 주기장에서 각종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평소 같으면 이런 뜨거운 날씨에는 출사를 잘 나가지 않지만, 1년에 한 번 열리는 기지개방행사이기도 하고 행사가 진행되면 어김없이 블랙이글 에어쇼도 함께 진행되어 모처럼 블랙이글 에어쇼를 보기 위해 1비에 다녀왔습니다. 다만, 행사가 봄에 진행되면 부스도 돌고 지상 전시된 기체도 구경하고 할 텐데, 이번 주말은 평소보다 유난히 더 더워 블랙이글 에어쇼만 보고 후다닥 돌아와야 했습니다. (현역시절에는 한여름에도 주기장을 빨빨거리며 ..

저녁 무렵, 광주공항 22번 활주로에 접근 중인 비행기들

어린이날 연휴 마지막 날을 정점으로 날이 점점 뿌예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공항 이착륙 활주로가 22번 활주로길래 저녁 무렵에 잠깐 공항에 다녀왔습니다. 공항에 도착하니 T-50 고등훈련기들이 이착륙 연습을 위해 쉴 새 없이 뜨고 내렸고 훈련이 끝나자 이제 제주발 여객기들이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이번에는 공항 둑길이 아닌 공항 인근 기찻길 옆에서 광주공항에 접근 중인 여객기들을 프레임에 담아보았습니다. 딱히 특이한 녀석을 잡은 게 아닌 만큼 기체 정보와 간략한 코멘트 정도만 적어볼까 합니다. #.1 #.2 아시아나 A321-200 (HL8236) 제주(16:35) → 광주(17:25) / OZ8148 광주는 물론 A321이 투입되는 국내공항에서라면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HL8236입니다. 작년 가을경 ..

흐린 날 오후, 불현듯 찾아온 대한항공 B737-900ER

묘하게 쌀쌀하면서도 탁한 공기가 기승을 부리는 어느 날 오후. 대한만세 님으로 부터 스케줄 상에 없던 B737-900ER이 광주공항에 온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침 여유가 있어 잠깐 공항에 다녀왔습니다. 대한만세 님과 포인트로 이동하는 도중 무려 세시간 넘게 지연된 광주(12:10)발 제주(12:55)행 티웨이항공 905편이 이륙하던데, (15시 20분 이륙) 이날 대구지역에 뜬금없이 많은 눈이 내린 탓에 대구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 항공기들의 로테이션이 꼬여 이런 식으로 지연되었다고 합니다. 대한항공 역시 원래대로라면 엄청나게 지연된 상태로 B737-900이 들어와야 했으나 이 항공기의 지연으로 인해 영향을 받을 다음 스케줄을 고려해 임시 항공기인 B737-900ER을 투입, 새로 투입된 임시 기체가 지연된..

광주공항에서 본 아시아나의 샤크렛 장착형 A321-200 스타얼라이언스 도색

요 며칠간 기승을 부리던 한파가 한풀 꺾였다지만 여전히 쌀쌀한 기운이 감도는 어느 날 오후. 대한만세 님으로부터 광주공항에 아시아나항공의 A321-200 스타얼라이언스 특별도색 기체가 내려온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고 마침 여유가 있어 카메라를 들고 대한만세 님과 모처럼 광주공항으로 향합니다. 비록 구름은 끼었지만, 그동안 기승을 부리던 한파와 강풍 덕분인지 모처럼 공기가 깨끗해 비행기를 구경하기에 나쁘지 않은 날씨였습니다. 오늘의 목표물(!)은 앞서 말씀드린 대로 아시아나항공의 A321-200 스타얼라이언스 특별도색 기체로 작년 이맘때쯤 무안공항에서 한차례 마주친 적이 있었지만, 그 이후로는 도통 구경하지 못해 스포팅할 기회만 노리고 있던 녀석이기도 합니다. :: 무안공항에서 본 아시아나항공 A321-2..

어느 구름 낀 휴일 오후의 광주공항 풍경

다소 쌀쌀한 감이 있었던 전날과 달리, 다음날인 휴일은 제법 포근해 나들이하기 딱 좋은 온도였습니다. 다만, 하늘에는 금방이라도 비를 뿌릴 것만 같은 모양의 구름이 뒤덮고 있어 우산을 챙겨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게 하더랍니다. 흐리지만 제법 포근하고 모처럼 남풍이 불어와 주는 덕에 광주공항 이착륙 활주로가 22번 활주로로 변경, 때마침 아시아나의 A321-200 샤크렛이 내려온다길래, 기분전환도 하고 비행기 구경도 할 겸 겸사겸사 대한만세 님과 광주공항에 다녀왔습니다. 이제 막 오후 4시를 넘긴 시간이지만 구름이 끼어서인지 주변이 제법 어둑어둑했고, 공항에 거의 도착해갈 무렵 빗방울이 살짝 떨어지긴 했지만, 비행기 구경하는 데 큰 문제는 없겠더랍니다. 공항에 도착한 후 비행기가 내리기를 기다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