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남광주역에 열차가 돌아왔습니다. :: 열차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주차장화 되어버린 남광주역 플랫폼과 옛 선로부지.
열차는 짧막한 레일위에 간신히 자리를 잡고 서있고, 그나마도 바퀴에는 차륜지가 고여져
움직이고 싶어도 움직일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낵카의 차량번호는 62호, 문화관광홍보열차의 차량번호는 60호.
스낵카쪽은 객실과 객실 밖 통로를 이어주는 출입문이 떼어진 상태였고,
객실 밖 통로에는 공사하는데 필요한 전기를 만드는 발전기가 요란하게 돌고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낵카에 프린트 되어있는 코레일CI.
차량의 검수 일정표는 일정이 지워지지 않은 채, 마지막 검수일과 다음 검수일 일정이
적어져있습니다. 아직 현역에 있었다면 이 객차는 07년 5월 4일 검수를 받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저기 페인트칠이 벗겨지고 녹까지 슬어있는 '문화관광홍보열차'
차량의 외관으로 보여지듯, 이 열차는 운행하지 않은지 상당한 시간이 흐른듯 했습니다.
통일호에서나 볼 수 있었던 수동식 출입문도 그렇고, 대차도 상당히 오래 전 대차인듯 싶었습니다.

무엇보다 차체에 프린트 되어있는 구 한국철도 시절의 CI가 결정적 역할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호남선에서도 쉽게 볼 수 있었던 스낵+놀이방 객차.
저도 가끔 서울발 광주행 심야열차를 이용할 때, 저 객차에서 입석으로 왔었는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결되어있는 두 객차.
지금은 뭔가 미묘하게 맞지 않는 모습이지만, 정식으로 개장할 때 즘이면,
서로 어울리는 모습으로 탈바꿈 되어있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관광홍보열차의 세월을 나타내는 듯한 외벽.
여기저기 갈라진 모습이 안쓰럽기만 합니다.

이 객차를 만들고 나서 얼마나 활용했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일은 오직 저 2량의 차량을 위해서만 존재합니다.
열차는 움직이고 싶지만, 움직일 수 없는거죠.

이곳을 다니던 기차의 모습을 기억하는 사람들도, 언젠가는 저 선로처럼
끊길거라는 것을 생각하니 조금은 씁쓸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자치단체에서 이렇게까지 복원사업을 펼치는 만큼,
제 생각은 기우에 불과할 것 같은 좋은느낌입니다.
트랙백쓰기 댓글쓰기
prev 1 ··· 1866 1867 1868 1869 1870 1871 1872 ··· 199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