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에 내놓자마자 팔려버린 CPU



일전에, Flight Simulator 카페 회원분으로부터 입양한 E8500으로 교체한 이후,
팔아야지~ 팔아야지~ 하다가 결국 귀차니즘으로 인해 이제서야 장터에 내놓게 되었습니다.

타이밍이 좋았던건지 올려놓은지 한시간도 안되서 팔려버렸습니다 =_=!

은근히 E6600이 인기가 좋더라구요.
요새 E6600 중고 시세가 8~9만원인데, 정품쿨러가 없어서 8만원에 올렸고, E6600에 물려쓰던 E2160용 쿨러를 포함했구요.

저 CPU업어간 분은 타지역 택배거래인데, 정확히 3분 후에 다른분이
같은지역이니 그분과 거래 취소해주시면 지금당장 가지러 가겠어요+_+! 라시더군요=_=...
(.......택배거래가 사실 귀찮기는 하지만, 귀차니즘땜시 선거래를 취소하면 상도에 어긋나는 짓(!).....이지요=_=...)

결국 지금까지 중고장터에 내놨던 물건 중, 최단시간만에 팔려버린 CPU를 포장하고, 내일 택배보내야겠습니다~.

(저거를 작년 8월 26일날 사고, 올해 2월 25일날 다른걸로 교체했으니... 딱 6개월 쓰고 바꿨네요~.
...라기보다, 그넘의 귀차니즘 덕에, CPU꺼낸지 한달만에 장터에 올렸습니...)


p.s
지금 HD3870 오버클럭 에디션(?)을 쓰고있는데, HIS HD5750이 발열도 적고 조용하니 좋다길래 왠지 땡깁니다만...
제품스펙만을 비교해 보면 왠지 지금쓰는 3870이랑 별차이가 없거나 몇몇부분은 오히려 성능이 더 낮아서 고민중입니다=_=;;;
Comment 4
  1. 야꼬2 2010.03.31 01:33 address edit & del reply

    펜티엄 듀얼 E6300 사용하는 사람은 울지요 (먼산)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0.03.31 13:29 신고 address edit & del

      울프데일이냐 콘로냐~에 따라 이야기가 달라지지요~.

  2. Favicon of https://kannaway.tistory.com 소서리카 2010.03.31 21: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빤스(...) 6300이라면 늑돌이지요
    전 뭐 E7500으로 갈아탔더니 신세계더군요=_=

    ...랄까, 5750이라면 4850이랑 투닥거리는 녀석 아닌가요? 3870이랑은 성능차가 꽤 날겁니다만;;
    3870이라면 아마 4670보다 살짝 앞설겁니다.
    원래라면 4770이랑 같이 놀아야 정상이지만 이눔아는 4850을 잡아먹으려 드는 놈이라;;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10.03.31 22:52 신고 address edit & del

      하긴 저도 6600에서 8500으로 넘어온 뒤로 끊긴다...라는 느낌을 못받아봤으니까요=_=; (물론 오버랜드 인천시너리 안개낀날 야간....은 제외=_=..)

      안그래도 DX11도 지원하고(....라긴해도 당장은 테스트해볼데도 없지만=_=; ) 소비전력은 낮으면서 성능이 좋다길래 고민중입니다.

      6600팔고 받은 가격에 지금3870 시세가대로 받으면 딱 5750값이 나오더라구요=_=;;;;

prev 1 ··· 1671 1672 1673 1674 1675 1676 1677 1678 1679 ··· 232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