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아쉬운 마음에...



그동안 정들었던 송정리역이라는 이름도 자정을 넘어선 이후 광주송정역으로 바뀌었습니다.

왠지 이름이 바뀌는게 아쉬웠을까요?
평상시와 달리 지하철역에서 나와서 버스정류장으로 가지 않고, 송정리역으로 발걸음을 돌려,
송정리역에서는 마지막이 될 금일 마지막 경전선 상행 열차를 타고, 서광주역으로 향합니다.

이제 내일 (4월 1일)부터는, 광주송정이라는 새로운 이름이 이 승차권에 찍혀지겠지요?

'일상이야기 >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ny MDR-EX500  (0) 2009.04.06
봄, 그 계절의 시작  (3) 2009.04.02
뭔가 아쉬운 마음에...  (2) 2009.04.01
불타는(!) 저녁하늘  (2) 2009.03.31
노을을 등지고...  (2) 2009.03.27
수완지구 임방울대로, 4월 1일부로 버스중앙차로 운영  (0) 2009.03.23
Comment 2
prev 1 ··· 1681 1682 1683 1684 1685 1686 1687 1688 1689 ··· 20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