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과 가로등


매일매일 반복되는 일상.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 세상을 비춰주던 해가 저물고, 이제 가로등이 그 역할을 할 차례입니다.
가로등 뒤에 저 노을이 왠지 근무 교대시간을 알려주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달까요~?

'일상이야기 >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클릭스(Clix)와 MDR EX90 LP  (2) 2008.11.09
나에게 있어서 승차권이란 존재의 의미  (4) 2008.11.05
노을과 가로등  (4) 2008.10.28
인연(因緣) 그리고...  (4) 2008.10.25
SONY MDR-EX90LP  (2) 2008.10.17
제 2의 기호식품(?)  (4) 2008.10.15
Comment 4
  1. Favicon of http://noel.wo.tc Noel 2008.10.29 09:51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 완전 시인이시네요..
    일상속에서 쉽게 지나칠 수 있는것에서 의미를 찾으시다니..
    주위 사물에 관한 관찰력도 뛰어나신것 같군요 ㅋㅋ.. 사진 예뻐요 ~_~..

    • Favicon of https://hosii.info 반쪽날개 2008.10.29 19:21 신고 address edit & del

      어지간하면 카메라를 들고다니다보니~ 지나가다가 괜찮다 싶으면 일단 찍고본답니다=_=;;; 뭐 그중에서 건지는건 거의 없지만요~.

  2. Favicon of https://matsu784.tistory.com MARUI 2008.10.29 11: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 정말 멋지네요 'ㅅ' b

prev 1 ··· 2085 2086 2087 2088 2089 2090 2091 2092 2093 ··· 23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