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과 가로등


매일매일 반복되는 일상.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 세상을 비춰주던 해가 저물고, 이제 가로등이 그 역할을 할 차례입니다.
가로등 뒤에 저 노을이 왠지 근무 교대시간을 알려주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달까요~?

'일상이야기 >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클릭스(Clix)와 MDR EX90 LP  (2) 2008.11.09
나에게 있어서 승차권이란 존재의 의미  (4) 2008.11.05
노을과 가로등  (4) 2008.10.28
인연(因緣) 그리고...  (4) 2008.10.25
SONY MDR-EX90LP  (2) 2008.10.17
제 2의 기호식품(?)  (4) 2008.10.15
Comment 4
prev 1 ··· 1822 1823 1824 1825 1826 1827 1828 1829 1830 ··· 209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