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기호식품(?)


담배.
그 유해성은 너무나도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하지만 알면서도 쉽게 끊을 수 없는것이 또 저녀석.

『건강을 해치는 담배.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 라는 경고문구가 달려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문구를 읽고 담배를 끊는 사람은 얼마나 있을까요?

요즘 길거리 흡연과 그에 따른 간접흡연을 줄이기 위한 캠페인이 진행중이지요.
흡연자의 입지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라는 것을 느낍니다만... 확실히 간접흡연도 절대 좋은것이 아니니까요.

그런의미에서, 저도 끊어야하는데... 의지가 부족한걸까요? 쉽게 끊을수가 없네요.

'일상이야기 >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연(因緣) 그리고...  (4) 2008.10.25
SONY MDR-EX90LP  (2) 2008.10.17
제 2의 기호식품(?)  (4) 2008.10.15
Handmade Soap  (2) 2008.10.01
PCMCIA 무선랜카드... 결국은 재구매 했습니다.  (0) 2008.10.01
저녁무렵에 어슬렁거리기  (0) 2008.10.01
트랙백쓰기 Comment 4
prev 1 ··· 1738 1739 1740 1741 1742 1743 1744 1745 1746 ··· 199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