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3D] F-14B Tomcat Carrier Ops

 

일전에 남평 비상 활주로 Training Field 시너리를 만든 이후 이곳에서 항공모함 착함 연습에 매진하는 중입니다.

하지만, 내륙 공항에 항공모함 착함 연습을 위한 시설을 구현했다고 해도 역시 내륙 공항과 항공모함에 착함할 때의 느낌은 하늘과 땅 차이지요.

 

그래서 착륙 장소의 상이함에 따른 괴리감(?)을 해소하기 위해 바다 위에 항공모함을 띄워놓고 착함에 도전해보았습니다.

 

 

 

 

 

항공모함 착함 연습을 위해 투입한 항공모함은 CVN-68 Nimitz (니미츠)입니다.

 

예전에 SIMFLYER 님께서 소개해주신 FSX용 AI Carrier가 Prepar3D v4에서도 잘 작동해주는 덕에

큰 문제 없이 항공모함 착함 훈련을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훈련 기체는 우리에게 있어 F-5 시리즈를 제작한 회사로 잘 알려진 노스럽 그루먼 (Northrop Grumman) 사의 F-14 톰캣 (Tomcat).

 

비록 지금은 퇴역했지만, 전투기 마니아는 물론이고 항공기를 잘 알지 못하는 일반인들에게도

가변익 기체와 장거리 공대공 미사일인 AIM-54 피닉스 미사일을 무장할 수 있다는 이유로 인기가 좋은 녀석입니다.

 

물론, 지금의 항공모함을 벌집(!)으로 만들어놓은 원흉(!?)인

F-18 호넷 (Hornet)보다 더욱 육중한 덩치를 자랑한다는 것도 인기 비결 중 하나이기도 하구요.

 

 

각설하고, 이번 훈련(?)에 사용된 기체는 앞서 말씀드린 대로 F-14 숫쾡이(!)이고 세부 타입은 F-14B입니다.

기체 애드온은 Aerosoft에서 제작했는데, 다양한 기능이 알차게 구현된 것은 물론이고 항공기를 입맛에 맞게 무장할 수 있으며

함재기 특유의 거친 착륙을 잘 표현해주는 서스펜션 이펙트 또한 인상적인 녀석이기도 합니다.

 

그럼 이 녀석을 이용해 말벌(!)들로 가득한 CVN-68 니미츠호에서 F-14 숫쾡이가 이착함하는 모습을 한번 구경해볼까요?

 

 

 

 

 

훈련(?)은 영광 앞바다에서 실시했는데, 중국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려서인지 제법 멀리까지 나갔는데도 사방이 온통 뿌옇습니다.

(바람 때문에 기체가 계속 오른쪽으로 밀리기도 하구요)

 

그리고... 항공모함에 접근할 때는 3.7도 각도로 내려가야 하는데...

항공모함과 가까워지면 항공모함 좌측의 착함 도움 장치인 FLOLS (Fresnel Lens Optical Landing System)를 통해

강하 경로가 올바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번 영상에서는 살짝 높게 접근한 것 같습니다)

 

 

 

 

 

암튼... 더 자연스러운 착함이 가능하도록 그리고 어레스트 후크를 확실하게 3번 와이어에 걸 수 있도록 더 연습해야겠습니다.

(이번 착륙은... 3번에 건 것 같기도 하고 2번에 건 것 같기도 하고 아리송합니다)

 

 

 

 

 

이번에 사용한 항공모함은 Javier Fernandez 씨가 제작한 공개용 애드온으로

CVN-68 니미츠 (Nimitz)와 더불어 CVN-69 아이젠하워 (Eisenhower)가 패키지로 제공되며

Empty Deck부터 Full Deck, Port Visit 등 다양한 바리에이션이 포함된 만큼 골라보는 재미를 느낄 수도 있습니다.

CVN-68 니미츠 (Nimitz)는 Simvation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Royale French Navy (RFN)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종류의 항공모함을 받을 수 있고

항공모함을 제어하는 dotNet4 version의 AI Carrier 2는 ollyau 씨의 홈페이지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ollyau 씨의 AI Carrier 2는 자바를 사용하는 기존의 Lamont Clark 씨의 AI Carrier를 개선한 것입니다)

 

Comment 6
prev 1 2 3 4 5 ··· 11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