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타보는 새마을호~.

2003년 5월 25일.
광주 집에 들렀다가 다시 서울로 일하러(?)가기 위해 열차를 이용합니다.
이번에는 무궁화 자리가 없어서 새마을을 타게 되었다죠.

난생 처음 타보는 새마을. 내심 기대중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당시 송정리역 7번 플랫폼이 한창 리뉴얼 공사중이라 8번만 사용하던 상황.
8번 트랙으로 새마을호가 들어옵니다.

오후 5시 31분 송정리역을 출발, 오후 9시 19분 서울역에 도착하는
새마을호 제 124열차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마을호 동력객차.... 즉 1호차 14호석이 저에게 배정된 자리입니다.
...조금 많이 시끄럽더군요.
저 앞 문을 열면 바로 기관실과 운전실로 갈 수 있습니다.
...관계자외 출입금지는 비행기 조종실이나, 기차나 똑같네요~.
무궁화에는 나오지 않던 TV방송. 덕분에 지루하지 않게 갈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마을호 특유의 동그란 창문~.
하지만 이미 지난 4월말... 유선형 무궁화를 타버린지라...
같은 객실임에도 불구하고... 조금은 돈아깝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유선형 무궁화 탑승기는 이곳을 눌러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객차번호 (기관차번호) 138호.

옆에 가는 아저씨.
뭐랄까... 왠지 새마을 스러운 자세로 편안하게 출장가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폰을 꽂고 TV를 보며 가는 재미...
지금 KTX는 전용 이어폰을 끼워야되는지 일반 이어폰으로는 소리가 안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를 탄 시간이 저녁이었던지라, 근처 김밥집에서 싸온 김밥을 먹으며
경치구경을 합니다~. 넓게 펼쳐진 평야로 석양이 펼쳐져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한참을 달려 수원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곧 서울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저기 경의선 통근열차도 보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서울까지 데리고 올라온 새마을 124열차의 행선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옆 계단을 통해서 역사 건물로 올라가야죠~?
서울 자취방까지 가는데, 4호선, 2호선 환승... 아아...
조금은 난감하긴 하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역에서 집표를 마치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사용중인 역사 옆으로 신역사가 건설되고 있네요.
서울역 간판대신 한화건설 간판이 걸려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지금 서울역 광장이자 역사 입구가 되었지요.
한때 신역사가 건설중일때 임시로 만들어진 출구이기도 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다 떨린 사진 한장을 마지막으로 자취방으로 향합니다~.
트랙백쓰기 Comment 2
prev 1 ··· 1881 1882 1883 1884 1885 1886 1887 ··· 195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