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송 (餞送) - 송정리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2006년) 봄
선배 아들 돌잔치로 서울에서도 축하하기 위해 손님이 내려왔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밤.. 죽어라 술만 부어대고 아침에
거의 좀비화 된 상태로 역에 도착했습니다.
 
저는 타지 않고, 서울에서 내려온 손님을 배웅하기 위함이지요.
타는곳에는 다들 각자의 목적지로 가기위해 열차를 기다리는 사람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가 들어온다는 안내방송이 나오고
곧 서울로 향하는 고속열차가 역 내로 진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가 멈추고 출입문이 열리자,
사람들은 하나 둘 열차에 몸을 싣습니다.
 
짐 없이 몸만 타는 사람, 혹은 커다란 여행용 가방을 들고 타는 사람
각기 다른 모습, 다른 표정의 사람들이 열차에 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승차가 모두 끝났네요.
타는 사람은 있지만 내린 사람은 저 앞 한사람 뿐인가봅니다. (역무원 아저씨(?) 말구요)
 
열차는 다음역으로 가기위해 출입문을 닫고 서서히 속도를 올립니다.
방금 전만 해도 사람들로 북적거리던 플랫폼이었는데, 지금은 인적조차 드문 조금은 썰렁해져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서 역 밖으로 나가라는 듯한 기분일까요?
나가는 곳 이라는 안내판이 저를 어서오라 유혹(?)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역사 밖으로 나왔습니다.
 
사실 이날이 중간고사보기 하루 전날이었는데 말이죠...
결국 그 다음날 본 시험의 결과는 과도한 음주가무가 성적에도 좋지않은 결과를 미친다는 것을
몸소 실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신고
트랙백쓰기 댓글쓰기
prev 1 ··· 1807 1808 1809 1810 1811 1812 1813 ··· 183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