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선 통근열차 고별 탑승기 그리고 페이퍼코리아선 :: 3편 ::

전주발 익산경유 군산종착 통근 제 2169열차를 타고 도착한 군산역.
두번째로 군산에 발을 디디게 되었습니다.

마땅히 군산역에서 할 것도 없고, 때문에 출발 전에 계획해놓았던
페이퍼코리아 선(線)을 가기로 하였습니다.

현재 군산역에서 페이퍼코리아선은 가깝기도 하고, 다음에 신 군산역이 영업을 시작하면
가는길을 다시 알아와야 할테니까요.

역무실에 가서 역무원분들께 그곳으로 가는길을 여쭈어보는걸로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산역 내 선로에서 페이퍼코리아선과 연결된 곳에 위치한 출입문을 통해 나가면
빨리 갈 수 있다며, 그곳을 통해 가라고 하십니다.

물론 돌아올때는 이곳으로 돌아오면 안되고 정식으로 인도를 따라서 와야겠지요.

군산역 내 선로에서 바라본 군산역 앞 고가도로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아직 출발하지 않은 통근열차.
이제 이 열차는 오후 3시 15분, 2178이라는 편명을 달고 익산까지만 운행하게 됩니다.

출발까지 시간이 꽤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추운 대합실을 빠져나와
열차에 오릅니다. 승무원 분들도 추운데 따뜻한 기차로 얼른 올라오라 하시네요.
이런게 바로 통근열차, 조그마한 역만의 매력이 아닌가 싶습니다.

큰 역에서는 보기 힘든 광경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는 역무원분의 뒤를 따라 페이퍼코리아선 입구로 향합니다.
펜스로 막힌 모습.

아쉽게도 오늘은 이곳으로 열차가 지나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무원분께 감사의 인사를 하고, 펜스를 등뒤로 한 채, 바라본 선로.

아직까지는 여느 선로와 다름없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희가 나가고 난 다음 굳게 닫힌 문.
그 사이로 승객을 기다리는 열차가 눈에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길을 하나 건너고, 이제 마을길 옆으로 난 선로를 따라 걷습니다.
주변 경치도 멋지고, 봄이나 가을에 오면 정말 괜찮은 곳이겠구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드는 곳이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저곳 주변은 공원이었습니다.
경포공원이라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를 걸었을까요?
눈앞에는 두번째 곡선 구간이 나오고 저 앞에는 익숙한 아파트가 눈에 들어옵니다.
사실 이곳에 와본건 처음이지만, 그동안 사진으로는 많이 접했던 곳이니까요.

직선 레일을 짧게 잘라 커브를 만든 탓에, 선로는 굉장히 투박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커브 옆에 또다른 선로...
왼쪽은 완전히 잡초가 뒤덮어버려 얼핏보면 눈치채지 못할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아무리 열차가 뜸하게 다니더라도,
열차가 지나가는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의 차이는, 확연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본격적인 경암동 철길마을로 들어가려는듯 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실 아무도 없는 것 처럼 보이지만, 이곳에서 사진찍는분들이 몇분 있었습니다.
주로 사진동호회에서 나온분인듯 싶었지만요. 선로보다는 선로 주변의 풍경을
주로 담고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들 사이로 놓아진 철도.

이 비좁은 곳을 헤집고 기관차가 지나간다니... 직접 와보고도 믿기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열차가 지나갔는지 레일의 녹은 한겹 벗겨진 모습.

자갈들 사이로 살포시 고개를 내민 잡초들.
그리고 이 선로의 연륜을 느끼게 해주는 나무침목.

이 선로가 지나가는 장소만큼은 시간이 흐르지 않는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는 사람이 살았을법한 판자집.
하지만 지금은 아무도 살지 않고 단지 창고로만 사용하고 있는 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옹기종기 모여있는 집들.
이곳에는 이미 지금 우리가 신기해하는 풍경을 당연하다는 것 처럼 믿으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적』
기적을 울려주세요.

저 안내판 아래는 조그마한 통로가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통로의 폭이 좁아 열차가 오는지를 모르기 때문에 열차가 지나갈때 기적을 울려,
열차가 지나가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위한 조그마한 배려가 아닐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로의 관리상태는...
단지 열차가 지나갈 수 있을정도로만 되어있었습니다.

침목과 레일을 고정해주는 고정장치가 풀린곳도...
침목이 흔들거리는 곳도 있었구요.

여러 이유들 때문에 이 구간에서 속도를 내어 달린다는 것은 실로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사진을 찍다보니, 어느새 다시 뻥 뚫린 공간으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이제 저 커브를 돌면 군산 페이퍼코리아 (구. 세풍제지) 공장이 나오게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온 길을 돌아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 풍경과 대조되는 주변 풍경을 바라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로 통행금지 경고.
하지만 이곳에 있어서 저 경고문구는 단지 하나의 풍경에 불과했습니다.

이미 이곳 주변의 사람들은 이 선로와 함께 계속 생활해왔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어린아이들의 좋은 놀이터 역할도 하고있었습니다.


-= to be continued =-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2
prev 1 ··· 1747 1748 1749 1750 1751 1752 1753 ··· 186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