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찻길과 고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가을의 문턱으로 접어들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한낮의 햇살은 뜨겁기만 합니다.

근처 밭에서 따온 잘 익은 빨간고추를 가을 햇살에 말리는 중입니다.

경전선과 광주선 사이에 위치한 예전 길. 지금은 경전선의 이설로 인해 이 길이 끊겼지만,
아직도 사람들은 이쪽 길을 통해 걸어가곤 합니다.

아아~ 저 고추 말리는걸 보니, 이제 정말 가을로 접어들었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일상이야기 >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원역 역명판과 노을  (2) 2008.09.08
Compaq Presario 2100 (2116AP) 둘러보기  (0) 2008.09.08
기찻길과 고추  (0) 2008.09.07
집앞 풍경~.  (0) 2008.09.04
오늘 서점에서 잡아온(?) 책들~.  (2) 2008.09.01
컴퓨터 작동 테스트중?  (0) 2008.09.01
트랙백쓰기 댓글쓰기
prev 1 ··· 1756 1757 1758 1759 1760 1761 1762 1763 1764 ··· 196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