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Bombardier CS300 광주공항에 오다!

 

포근한 날씨에 벚꽃이 만개한 어느 봄날.

광주공항 청사에서 일을 보고 오는데, 마침 대한항공이 새로 도입한 봄바디어 CS300이 도착할 시간이기도 하고

대한만세 님도 근처에 계시다길래 잠깐 시간을 내어 같이 CS300을 보고 왔습니다.

 

 

CS300은 CRJ나 Dash 시리즈 등 소형 여객기로 유명한 봄바디어사가 2016년에 제작한 130석 규모의 고효율 중거리 항공기로

100석 규모의 CS100과 함께 C라인을 구성하고 있으며 기존의 CRJ 시리즈와 달리 엔진을 주 날개 아래로 옮겼다는 것이 외형상 큰 특징이고

신형 기체인 만큼 합성소재를 이용하는 등 나름 신기술을 적용하여

CS300의 경우 BAe사의 동급 규모 항공기인 RJ100보다 유지비가 25%가량 저렴하고 연비는 B737-300대비 21%가 더 좋다고 합니다.

아울러, 최대 항속거리는 3,300nm (6,112km)로 B737NG보다 멀리 가고 B737 MAX보다 살짝 짧은 수준이며 순항속도는 B737NG와 비슷한 Mach 0.78입니다.

 

 

국내에서 봄바디어사 여객기를 운용하는 항공사는 Dash8 Q400을 운용하는 제주항공이 유일했으나

B737NG 시리즈로 기종을 통일한 이후 봄바디어 기체를 운용하는 항공사가 전혀 없었지만,

2017년에 에어포항이 CRJ-200을 대한항공이 CS300을 도입함으로써 국내에서도 봄바디어사 여객기를 다시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울러, 중형급 여객기로는 B737NG만 운용하는 대한항공이 CS300을 도입한다는 발표가 있었던 직후

수요가 적은 국제선에 투입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2017년 12월 25일에 대한항공 CS300 1호기인 HL8092가 김포공항에 도착하고 이듬해 1월 20일에 김포-울산노선에 처음 취항함에 따라

저수요 국제선이 아닌 저수요 국내선에 투입하기 위해 도입한 것임이 밝혀졌고

이후 김포-포항, 여수, 사천 등 내륙의 소규모 지방공항에 주로 투입되어 항공기 운용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주로 저수요 내륙노선 위주로 투입되는 탓에 수요가 많은 광주공항에서는 CS300을 볼 수 없을 것 같았지만,

평일 오전에는 의외로 광주-제주 구간 이용객이 적은지 2018년 하계 스케줄 개정 이후부터 해당 구간에도 오전 한정으로 CS300이 투입,

광주공항에서도 CS300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광주공항 포인트에 도착해 어느 정도 기다리자 오늘의 목표물(!)인 대한항공 CS300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 녀석은 제주(10:40)발 광주(11:35)행 대한항공 1900편으로 등록번호는 HL8092고, 대한항공이 처음으로 도입한 CS300, 즉 1호기이기도 합니다.

 

CS300은 앞뒤 좌석 간격에 따라 2-Class 130석, 1-Class 160석까지 배치할 수 있는데,

대한항공은 36인치 (91cm) 앞뒤 좌석 간격의 이코노미 플러스와 31~32인치 (78~81cm) 앞뒤 좌석 간격의 이코노미 클래스를 적용해 총 127명을 수용할 수 있고

좌석 폭은 두 클래스 모두 18.5~19인치 (47~48cm)입니다.

 

그나저나... 요즘 비행기들은 윈드실드 형상이 저런 식으로 독특하던데, 저렇게 디자인하는 이유가 있으려나요?

 

 

 

 

 

이 녀석에는 Pratt & Whitney PW1500G 엔진이 장착되어있는데, 엔진 소리가 그동안 들었던 B737이나 A320시리즈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마치 B77L/W나 B787 엔진 소리와 비슷하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리고 윙렛 형상이나 각도도 살짝 낯선 모습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보잉이나 에어버스 기체에 익숙해진 탓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덩치에 걸맞지 않게 큼직한 엔진, 둥글둥글한 객실 창문, 길쭉한 테일 콘, 큼지막한 윈드실드, 왠지 작아 보이는 출입문 등

그동안 보아오던 여느 기체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특별한 무언가가 느껴집니다.

 

 

 

 

 

포인트를 지나 활주로 말단을 향해 계속해서 굴러가는 대한항공 1900편.

특이한 모양의 앞모습과 마찬가지로 뒷모습도 뭔가 색다릅니다. (특히 엔진 쪽)

 

자세히 보이지는 않지만, 이 녀석도 B737처럼 메인기어 페어링 커버가 없는 듯 싶구요.

 

감속을 마친 후 활주로를 빠져나가 TWY E, G7을 지나 2번 스팟에 주기합니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제주(10:50)발 광주(11:40)행 티웨이항공 904편 (B737-800WL)이 내려옵니다.

 

저가항공사 중 최초로 광주공항에 입항한 티웨이항공은 최근 광주-제주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 중 좌석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던데,

하루 세 편만 운항함에도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하루 4~5편 운항하는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를 제압(!)한 것을 보며

저가항공사의 위력(!)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가항공사라지만, 한가한 시간대를 제외하고는 그리 저렴하지도 않다는 게 흠이지만요...=_=...)

 

그나저나 이 녀석은 오랜만에 보는 부끄러운 토끼 특별도색 (HL8294)으로,

한동안 대구공항을 베이스 삼아 주구장창 운항하더니 이날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모처럼 광주공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동체 도색 중 지붕에 칠해진 빨간 도료가 점점 빛이 바래는지 전에 봤을 때보다 색이 제법 연해졌습니다.

그와 반대로 래핑 처리된 부토들은 아직 제 색깔을 잃지 않았네요.

 

열심히 Idle Reverse 돌리며 포인트 앞을 지나가구요.

 

 

 

 

 

비행기가 포인트 앞을 지나 활주로 말단 쪽으로 갈 무렵, 동체 뒤에 붙어있는 부토 두 마리가 제대로 모습을 드러냅니다.

부끄러운 토끼 특별도색은 오른쪽에 래핑 된 부토 두 마리가 마음에 들더라구요~.

 

이 녀석도 앞서 착륙한 대한항공 1900편과 마찬가지로 TWY E, G7을 지나 3번 스팟에 주기합니다.

 

 

 

 

 

그리고 30분 정도가 지나자 조금 전에 입항했던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이 다시 제주로 가기 위해 주기장을 빠져나옵니다.

빠져나오는데... 어째 TWY G7에서 G로 진입하지 않고 그대로 TWY E로 직진하더랍니다.

 

알고 보니, 두 비행기가 착륙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착륙 방향이 RWY 04에서 22로 변경되었더라구요.

덕분에 RWY 04로 내리는 모습과 22로 뜨는 모습을 모두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먼저, 대한항공 CS300이 이륙하는데, 이 녀석은 광주(12:10)발 제주(13:00)행 대한항공 1911편이구요.

 

도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기체답게 말끔한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CS300 뒤로 후방견인 중인 티웨이항공 B738WL도 보이구요.

 

 

 

 

 

앞서 말씀드린 대로 B77L/W와 B787 엔진 소리를 섞어놓은 듯한 독특한 소리지만, 이륙 출력임에도 신형 기체답게 엔진 소리가 무척 조용했습니다.

 

광주노선에는 CS300이 하루 한 번만 투입되는지라 이 시간 이후 이 녀석을 다시 보려면 다음을 기약해야 하는데,

행여 나중에 출사가게 될 것을 고려해 CS300의 광주공항 입항 스케줄을 정리해보았습니다.

 

화, 수, 목, 토요일 중 1901편 (광주(10:10) → 제주(11:00) / 1902편 (제주(08:45) → 광주(09:35))

금요일 중 1911편 (광주(12:10) → 제주(13:00)) / 1900편 (제주(10:40) → 광주(11:35))

(나중에는 오후에도 들어온다고 하네요)

 

 

 

 

 

대한항공 1911편이 이륙한 후 그 뒤를 이어 토끼(!)도 이륙(!?)합니다.

이 녀석도 앞서 이륙한 대한항공과 마찬가지로 광주(12:10)에서 출발해 제주(12:55)로 가는 비행기이며, 편명은 티웨이항공 903편입니다.

 

 

 

 

 

이착륙 활주로가 서로 다르다 보니 비행기 좌우에 래핑 된 부토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항공기 좌측에 래핑 된 부토는 목도리 토끼인데, 목도리에 적어진 Travel With Booto! 라는 글씨의 머리글자를 볼 때마다 네이밍 센스(!?)에 감탄하게 되네요.

(각 단어의 머리글자인 TWB만 따로 떼면 티웨이항공의 ICAO 코드가 되거든요)

 

티웨이항공 903편이 이륙하는 모습까지 보고 일정에 없었던 출사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따뜻하다 못해 초여름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함께 출사하신 대한만세 님 고생 많으셨고 부족한 사진들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

뱀 발

* * *

 

 

대한항공 1900편이 착륙하기 전에 RWY 04L로 뜬금없이 에어필립 ERJ-145EP가 뜨던데 (광주공항 출발시각은 11시 10분, 편명은 APV711T),

분명 비행 스케줄을 확인하지 못했음에도 무안과 광주에 출몰하는 거로 볼 때 스케줄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로 계속해서 시험비행하는 듯 싶더랍니다.

 

그리고 에어필립 ERJ-145EP 1호기인 HL8310도 ADS-B 데이터 송출을 위한 ICAO24 코드 (71C310)를 부여받았던데,

ICAO24 코드가 있음에도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의 ERJ-145EP처럼 정식 ADS-B 데이터가 아닌 측량방식의 MLAT방식을 통해야만 위치확인이 가능했습니다.

 

트랙백쓰기 Comment 3
prev 1 2 3 4 5 6 7 ··· 2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