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절주절 잡담 한 보따리(!)

 

연일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초여름(?) 입니다.

조석으로 제법 선선한 바람이 불었던 며칠 전과 달리 요즘은 한밤중에도 후덥지근 한게 한여름으로 치닫고 있음을 느낍니다.

 

 

요즘 포스팅이 뜸해 땜빵 포스팅 겸 겸사겸사 잡담 한 보따리를 풀어볼까 합니다.

 

 

 

 

 

어느날, 그간 잘 써오던 PC용 스피커인 Bonoboss BOS-N202의 상태가 안좋아지기 시작하더니 완전히 고장나버려 새로운 스피커를 영입하게 되었습니다.

 

새로 구매한 스피커는 사운드 바 (Sound Bar)라 불리우는 녀석으로, MUSES Midas 2.0 모델입니다.

저가형 모델인데다 보급형 사운드 바의 음질이 그리 좋지 않다는건 익히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안그래도 좁은 책상에 큼지막한 스피커를 올려놓아 답답한 기분이 들었던 탓에 이번에는 공간 효율성과 디자인이 좋은 녀석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컴퓨터로는 음악 잘 안 들으니 굳이 비싸고 좋은건 필요 없기도 하구요.)

 

음질에 민감한 분들이라면 비싸도 우퍼와 트위터 유닛이 구분된 좀 더 비싼 스피커를 구매하시는게 나을 정도로 깡통(!) 소리가 나는 스피커지만,

제품 특성상 공간을 적게 차지해 책상을 한결 넓게 쓸 수 있다는 점이 좋습니다.

 

BOS-N202는 일단 원목 하우징에 유닛 자체가 크고 우퍼와 트위터가 분리되어있어 고음과 저음이 비교적 명확하게 구분되고 소리의 깊이가 깊은 편인데,

MUSES Midas 2.0은 플라스틱 하우징에 유닛이 작고 올라운드 유닛 두개 (좌/우측용)가 전부인지라 소리가 상당히 저렴(!)한데, 어쩌면 노트북 스피커와 비슷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저가형 스피커에서 고급형 스피커 소리를 기대하는건 무리겠지요.)

 

여하튼, 고장난 채로 책상 한복판을 차지하고 있던 BOS-N202를 치우고 이 녀석을 올려놓으니 책상이 되게 넓어 보이는게 시원시원한 기분이 드네요.

 

 

예전에 사용하던 5천원도 안 하는 스피커도 그렇고, 최근까지 사용했던 BOS-N202도 그렇고... 다들 5년째 되는 해에 고장 나네요...ㅜㅜ;;

이 페이스대로라면 이 녀석은 2020년에... 교체하게 되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_=;;

 

 

 

 

 

이달 초에 카메라 센서에 달라붙어 떨어질 생각을 안하는 먼지도 털고 핀 점검도 받아볼 겸 겸사겸사 카메라와 렌즈를 서비스센터에 입고하였습니다.

 

별다른 이상이 없는 상태에서 점검만 받아볼 요량으로 올려보낸거였는데,

센터 점검 결과 (가운데 있는) SAL 16-50 SSM 렌즈의 초음파 모터에서 쇳소리가 난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물론 이 상태에서도 고장 나지 않고 오랫동안 사용해온 사례도 있는지라, 지금 당장 수리할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처음 살 때부터 그랬던지라 원래 렌즈 특성이 이런 줄 알았습니다ㅜㅜ.. 그동안 센터에 입고했을 때도 별 말 없었구요...ㅜㅜ;; )

 

일단은 잘 작동되니 수리하지 않고 계속 쓰다가 나중에 고장 나면 그때 수리하면 될 듯한데... 초음파 모터 교체 가격이... 30만원 중반대더라구요=_=...

렌즈가 비싸면 비쌀수록 성능이 좋긴 한데, 비싼 렌즈일수록 수리비도 비싸다 보니 한 번씩 고장 나면 진짜 난감합니다.

 

핀 (초점)은, 작년 초에 교정한 이후 지금껏 안 틀어진 상태로 정상 범위를 유지하는 중이라 하고,

컷 수는 39,000 컷으로, 4만 컷을 넘긴 줄 알았는데 아직도 3만 컷 후반대 더랍니다.

 

아마도 예전에 비해 사진 찍는 횟수가 많이 줄어들어 그런가 봅니다.

소니 알파700 셔터 박스 보증 컷 수가 10만 컷이니, 중간에 고장만 나지 않으면 앞으로 10년은 더 쓰겠더라구요.

(어쩌면, 고장 나기 전에 카메라를 먼저 바꾸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난달 중순에 이베이에서 유로트럭2 스칸디나비아 DLC DVD버전을 구매했지만,

독일 우체국의 무기한 파업으로 인해 한 달이 다 되어가도록 물건이 배송조차 되지 않았고 언제 발송될지도 알 수 없어 물건을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사용 중인 카드의 결제일 특성상 전월 11일부터 10일 까지의 결제건에 대해 당월에 결제되는지라,

10일 이전에 카드승인을 취소하지 않으면 물건을 받기도 전에 카드 대금이 먼저 빠져나가겠더라구요.

 

일전에 이 제품이 스칸디나비아 DLC 리테일용 DVD 버전인줄 알고 xpfjqja 님께도 이 제품을 소개해드렸는데,

공교롭게도 DVD 버전은 맞는데 스팀용 시디키만 들어있었다는 말씀을 듣고 주문을 유지할 필요가 없기도 했구요.

(리테일용 인줄 알고 소개해드렸건만, 이것만 생각하면 xpfjqja 님께 죄송해집니다...ㅜㅜ)

 

판매자에게 약 25일간 유지했던 주문을 취소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다행히 몇 시간 지나지 않아 주문이 취소됨과 동시에 카드 승인도 취소되었습니다.

다만 해외 결제라서인지 카드사에서는 승인이 취소되지 않은 걸로 상태로 조회되던데, 결제 때와 마찬가지로 3영업일 정도가 지나야 승인 취소가 될 듯 합니다.

(이렇게 되면 15일에나 승인 취소가 된다는 이야기인데... 어쩌면 이번 달에 결제 대금이 빠져나갔다가 다음 달에 다시 들어올 것 같기도 하네요.)

 

 

 

 

 

본 블로그 이외에 Flight Simulator를 기반으로한 가상 항공사 홈페이지도 운영 중에 있습니다.

 

Flight Simulator를 제작한 MS에서 FS의 개발 및 지원을 중단한 이후 FS를 기반으로 한 애드온 개발 및 발표가 뜸해지다 보니

FS를 즐기던 유저들이 하나 둘 빠져나가 FS 커뮤니티 및 가상 항공사들의 분위기가 많이 침체되었습니다.

 

제가 운영 중인 KAWA 가상 항공사도 예외는 아닙니다.

한때는 활발한 비행활동 및 운항일지 게시 등으로 활기찬 분위기를 유지했지만, 지금은 대부분의 회원들이 활동을 하지 않아 커뮤니티 게시판이 썰렁합니다.

 

이 때문에 홈페이지를 유지할 필요가 있을까 싶어, 계정 연장 계약월인 7월에 문을 닫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지만,

운영해온지 10년이 넘기도 했고 (올해로 13년차), 홈페이지에 정리해놓은 각종 항공 자료들을 그대로 묻어버리기 아까워, 결국 1년 연장하게 되었습니다.

계정을 연장하면서 계정과 연결된 도메인 역시 1년을 연장하게 되었구요.

 

KAWA 홈페이지는 웹 디자인부터 커뮤니티용 게시판 설치는 물론 계정 및 도메인 관리까지 직접 해야 하는지라 블로그와 달리 손이 많이 가지만,

디자인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원하는 디자인의 웹사이트로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문제는 웹 디자인에서 손 뗀지 오래 되다 보니 도통 그럴듯한 디자인이 떠오르지 않아, 몇 년 째 홈페이지 디자인이 그대로입니다...ㅜㅜ;;;

 

일단 1년 추가 연장 해놨으니, 지금의 KAWA 가상 항공사 홈페이지를 어떻게 꾸려나갈지 천천히 생각해봐야겠습니다.

(거의 죽다시피한 커뮤니티 기능을 최소화하고 가상 항공사 PR 및 항공 자료 전용 홈페이지로 전향한다거나요.)

 

 

 

 

 

#.1

 

유로트럭2를 하는 도중 분위기가 괜찮다 싶은 모습들을 스크린샷으로 남겨보았습니다.

역시 현실 세계든 가상 세계든 해질녘 풍경은 다들 멋져 보입니다.

 

 

 

 

 

#.2

 

 

 

 

 

#.3

 

 

 

 

 

#.4

 

 

연일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씨에 건강 유의하시고, 다음에 더 재미있는 포스팅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20
prev 1 ···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 180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