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낀 설날 오후의 호남선

설 당일, 대한만세님과 광주공항으로 출사를 나갔고,

예상외로 심하게(?) 뿌연 공항 모습에, 비행기들 착륙하는 모습만 찍고 상대적으로 안개에 덜 민감한(?) 기차를 찍으러 이동합니다.

 

기차 시간표를 보니, 호남선쪽에 기차가 자주 지나가길래 소촌동 인근 호남선 패닝포인트로 이동하였고,

이곳에서 지나가는 기차에 셔터질(!)을 하며 출사를 계속합니다.

 

:: 앞편 보러가기 ::

 

 

패닝 포인트 모습이 얼마 전에 왔을 때와 완전히 달라져있었는데,

광주지방경찰청 쪽으로 방음벽이 설치되었고, 포인트 쪽으로도 방음벽을 세울련지 선로 옆부분을 파헤쳐놓았더랍니다.

 

전봇대 역시 새로 설치한 것과 기존에 쓰던 것 두개가 혼재해있는 탓에, 전봇대를 피해가며 찍는게 관건이기도 했구요.

 

 

 사진은, 누리로 부터 찍기는 했는데, 누리로 사진은 다들 핸드블러 때문에 올릴 수가 없더라구요..ㅜㅜ;;;

 

 

 

 

 

렌즈를 70-300mm 하나만 가지고 나온 탓에, 그냥 이녀석으로 헤드샷(!)을 날리기로 합니다+_+

 

목포(16:05)발 용산(19:27)행 KTX 산천 514열차입니다~.

광주송정역을 빠져나온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부터 막 달리더라구요.

 

...그래도 조금 전에 지나간 누리로보단 느리더랍니다.

(...누리로는 광주송정역을 무정차 통과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빠르게 지나가더라구요=_=)

 

 

 

 

 

다음으로, 광주-용산 구간을 하루 세번 운행하는 새마을호인, 광주(16:35)발 용산(20:49)행 새마을호 1114열차가 지나갑니다.

 

 

 

 

 

8254호 전기기관차가 견인했구요~.

 

현재 호남선/북송정 삼각선 분기선로쪽이 공사중인지라 (기존 호남선 선로를 다 뜯어내고 있더라구요.), 분기기를 통과하는 속도가 굉~장히 느립니다.

거의 보통 사람이 걷는 속도 정도로 지나갔으니까요.

 

 

 

 

 

광주발 새마을호가 빠져나갈 때 까지 삼각선에 진입할 수 없어 이녀석도 느릿느릿 굴러오더랍니다.

용산(14:07)발 광주(17:06)행 KTX 산천 609열차구요.

 

조금 전에 지나간 새마을호와 마찬가지로, 이녀석도 거의 기어가다시피 분기기를 통과합니다.

 

 

 

 

 

느릿느릿 굴러가는 틈을 타, 동력차 전체를 한 화각에 담아보았습니다.

패닝포인트에서 70mm (크롭바디니.. 환산하면 105mm)로 잡으니 딱 한 화각에 들어오네요+_+

 

 

 

 

 

분기기를 통과했다 해도 빨리 달릴 수가 없는게, 저 앞에는 240R 커브가 있으니까요...ㅜㅜ;;

 

그나저나 뒤에 방음벽이 있어서 기차가 부각되기는 하지만, 상대적으로 뒷 배경이 완전 단조로워졌습니다...

반대쪽도 방음벽을 세우면, 광주 시내쪽 호남선 출사는 이제 포기해야될지두요...ㅜㅜ

(경전선이나 광주선, 아니면 그냥 광주송정역 안에서 찍어야지요=_=;; ...입장권 끊어야되긴 하지만요=_=;; )

 

 

 

 

 

광주행 KTX 산천이 지나가고, 곧이어 목포행 KTX 산천이 뒤따라옵니다.

용산(14:25)발 목포(17:35)행 KTX 산천 513열차구요~.

 

아직 선로 분기가 경전선쪽으로 되어있는지, 분기기 앞에 멈췄다가 다시 출발하더랍니다.

 

 

 

 

 

앞모습 찍고 후미쪽을 찍을려고 봤더니... 중련 산천어(!)더라구요=_=;;;;

대낮부터 부끄러운 짓(!)을 하며 돌아다니는 산천어입니다 >_<

 

평일에 봤을 때는 단편성이었는데, 주말에는 이렇게 중련으로 돌아다니는 듯 싶더랍니다.

중련 산천어... 진짜 오랜만에 보네요~.

 

 

 

 

 

완전히 정지했다 다시 출발하는건데 금새 속도가 붙더랍니다.

20량 짜리 KTX보다 가속이 더 빠른 듯 싶기도 하구요.

 

KTX 산천 엔진소리를 이날 처음 들어봤는데~ 지하철이랑 비슷한 소리가 나더랍니다+_+

 

 

 

 

 

바로 앞에 광주송정역이 있는데, 지연된 탓인지 무진장 빠르게 지나가버리는 산천어입니다~.

(저녀석, 상행선으로 올라갈 때 버드스크라이크 당했는지 헤드라이트 부분에 혈흔이 있습니다.)

 

이 다음 열차는 조금 전에 광주로 들어간 산천어로, 대략 30분 정도를 기다려야되는지라, 부끄러운 산천어(!)까지 잡고 오늘 출사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대략난감한(?) 날씨 속에서 비행기 잡으시랴, 물고기(!) 잡으시랴  고생 많으셨습니다 >_<

 

 

p.s

...그나저나 예전에는 길다란 KTX 들이 완전 흔하게 보였는데, 지금은 생선 비린내(!)가 진동합니다=_=;;;

20량짜리 KTX 보기가 힘들달까요..ㅜㅜ;;

(하긴 20량짜리 들어와도 지금은 경부선에 비해 수요가 많은편은 아니니까요ㅜㅜ)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6
prev 1 ... 399 4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 175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