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질녘, 극락강역을 지나는 기차들

 

모처럼 하루종일 따뜻했던 12월 첫번째 일요일.

카메라와 일전에 영입한 칠번들을 필드 테스트 해볼 목적으로 저녁에 잠깐 시간을 내 카메라를 들고 모처럼 극락강역 포인트를 찾아가보았습니다.

 

포인트에 도착하니 시간은 오후 5시쯤 되어있었고, 동지와 가까워질수록 해가 점점 짧아지는 탓에, 주변이 제법 어둑어둑 하더랍니다.

 

 

 

 

 

포인트에 도착해 포인트 근처를 돌아다니는 도중, 시멘트 사일로 옆에 걸린 저녁해의 모습이 운치있어보여 한장 찍어보았습니다.

여름 내내 펜스를 뒤덮었던 덩굴들도 겨울이 되어가는지 다들 시들어 대부분 펜스 아래로 떨어졌고, 덕분에 극락강역 내부를 볼 수 있었습니다.

 

비록 칠번들에 태양과 맞짱(!)떠도 이긴다는 칼짜이즈 T*코팅이 입혀진건 아니지만, 그 위력이 많이 수그러든 저녁햇살을 담기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뷰파인더가 OVF라... 눈부시다는 것만 빼면요=_=;; )

 

 

 

 

 

포인트 아래서 서성거리다, 건널목 차단기가 내려가길래 포인트로 후다닥 올라왔습니다.

느린 속도로 극락강역을 통과중인 광주행 KTX-산천 609열차.

 

내려오면서 다소 지연된 탓에 광주역 도착시간쯤 되어서야 극락강역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제대로 역광이라 필터를 빼고 찍는다는걸 깜빡하고 그냥 찍었더니, 산천어 앞부분에 플레어가 제대로 생겼습니다=_=

 

(바로 앞에 찍힌 갈대... 저거 내 누워있더니, 기차올 때 되니까 갑자기 벌떡 일어나더랍니다=_=;;; )

 

 

 

 

 

플랫폼을 빠져나와 선로 합류구간을 향해 달리는 산천어~.

근거리 패닝이라, 잘 보이지도 않는 동력차 패찰쪽만 제대로 패닝되고 나머지는 블러가 생겼습니다..ㅜㅜ;;

 

 

 

 

 

뒷모습은 제대로 산천어 로고(?)에 초점을 잡고 패닝을 날려보았구요~.

바로 앞에 400R 커브가 있기 때문에 역을 빠져나간 후에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천천히 지나갑니다.

 

 

 

 

 

KTX-산천 609열차가 지연통과한 탓에, 다음 열차 통과까지 15분 정도만 기다리면 되길래, 다음 열차까지 잡아보려 포인트 근처를 돌아다닙니다.

(포인트가 다리 아래라 바람이 심해 춥거든요..ㅜㅜ)

 

10분 정도 기다리니 단행 디젤기관차 한대가 슬금슬금 굴러옵니다.

광주송정역으로 갔으면 대피선으로 들어가지 않고 바로 본선을 통과해 계속 달렸을 텐데, 하남역으로 가려는건지 대피선으로 들어가 정지합니다.

단행이 올줄 알았으면 계속 포인트에 죽치고 있었을텐데 말이죠..ㅜㅜ

 

 

 

 

 

디젤기관차가 정차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번에는 광주발 용산행 KTX-산천 624 주말열차가 지나갑니다.

...산천어 뒤에 서있는 디젤기관차가 보일줄 알았는데, 산천어에 가려 안보이네요..ㅜㅜ;;;

 

이녀석이 극락강역을 지나갈 때는 5시 35분 쯤으로, 주변이 제법 어두워지고 주변에 가로등까지 켜져있는 상황이라 별 기대 안하고 셔터를 눌렀는데, 의외로 봐줄만 하더랍니다.

조리개 최대개방(F2.8)으로 찍었는데 화질저하도 크게 느껴지지 않구요.

 

 

 

 

 

그러고보면, 해가 저물고 미묘하게 어두워진 시간대에 출사를 나가 제대로 건진 사진이 거의 없었던걸 생각하면,

이번 테스트(?) 출사 때는 삼각대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많이 건져왔습니다.

(물론 작품성(!)을 따지기엔 무리가 있는 평범한 스냅사진이지만요..ㅜㅜ; )

 

주광 하에서는 어떤 카메라든 멋진 품질의 사진을 보장해준다지만, 악조건(?) 속에서는 카메라 성능에 따른 결과물 차이가 크다는 말이 틀린 말은 아닌 듯 싶습니다.

아직 이 장비들을 완전히 사용할 수 있을 정도의 내공을 쌓지 못했다는게 걸림돌로 작용하지만요.

 

토요일과 일요일, 이틀에 걸쳐 잠깐씩 칠번들 필드 테스트를 통해 이녀석의 성능을 맛보았고,

이제 장비들의 성능을 120%까지 끄집어낼 수 있게끔 계속 연습해야겠습니다~.

 

예전처럼 출사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하기에, 언제쯤 현재 장비들에 완전히 익숙해질지는 모르겠지만요..ㅜㅜ;;

 

신고
트랙백쓰기 Comment 7
prev 1 ... 425 426 427 428 429 430 431 432 433 ... 1757 next